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왼쪽상단배너
전체 정치 사회/경제 서울/수도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대기업 스포츠/생활/전시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 건설/국제/과학 특별기획 TOP영상 오늘영상 뉴스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연예스포츠신문. 한국의정신문TV 등 본사 자매계열사의 홈페이지가 최근 새롭게 단장을 시작했습니다.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문화/연예/방송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고충처리인
새 배너
GSK건설(주)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쌍꺼풀 수술’ 구하라, SNS서 네티즌과  설전
2019-04-01 오후 2:24:36 서울여성신문TV / 서울여성일보TV mail seoulmaeil@daum.net

    ‘쌍꺼풀 수술’ 구하라, SNS서 네티즌과  설전


    구하라



    "안검하수한 게 죄입니까?" 날선 해명에
    네티즌들 ‘무례하다“ 팬들끼리 공방
    구하라, 결국 해당 게시글 삭제..논란 일단락


    <논란> 김혜선 기자/ 구하라가 쌍커풀 수술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과 SNS서 설전을 잠시 벌였다. 사건의 발단은 구하라가 최근 자신의 SNS에 일본 도쿄걸스 컬렉션 런웨이 대기실에서 찍은 셀카 사진을 게재했는데, 공개된 사진 속에선 구하라가 뚜렷한 이목구비와 상큼한 매력을 뽐내고 있는 사진이었다.


    그런데 이 사진을 본 한 네티즌이 구하라에게 "하라. 쌍수(쌍커풀 수술) 왜 다시 했음"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구하라는 "안검하수 한 게 죄입니까?"라며 "증세가 있으니 했겠죠?"라고 다소 날서게 반응했다. 물론 이 사진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한 네티즌은 "눈 안 했을 때가 더 예쁜데"라고 지적했고, 구하라는 "그렇죠. 그렇게 봐주시면 고맙겠다"라고 대응했다.


    그런데 구하라의 이러한 반응과 별도로 팬들은 성형을 지적한 일부 네티즌들이 무례하다며 공방을 펼쳤다. 구하라는 결국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번 구하라가 수술한 것으로 알려진 안검하수는 위 눈꺼풀을 올리는 근육이 선천적 또는 후천적으로 힘이 약해 위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를 치료 목적으로 쌍커풀 수술, 눈매교정 수술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구하라 SNS 캡쳐.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계열사 자매지 <종합일간>서울매일 / 서울매일신문TV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서울의정신문TV / 한국의정신문TV / 한국여성신문TV /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 한국감찰일보 / 한국교원신문/ 한국공기업신문 / 환경뉴스119 / 강북투데이TV /세무경제신문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www.seoules.com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공기업신문  www.hankookm.net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3.com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net   *한국여성신문TV  www.womank.net  
    *대한변호사신문  www.daehan3.com   *강북투데이TV  www.today4.com
    *한국교원신문TV   www.hankook4.com  *세무경제신문   www.hankook8.com



    AD


    <저작권자©<서울여성신문TV / 서울여성일보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4-01 14:24 송고
    ‘쌍꺼풀 수술’ 구하라, SNS서 네티즌과 설전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주)한국감찰일보사 *긴급제보직라인 010-5757-3034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여성사장 송숙현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서울여성신문TV>등록번호 서울다-10976호 (2015.04.13.) 최초창간 2003.11.1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 (02)946-0003 (02)981-0004

    *자매지 <종합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연예스포츠신문. 한국매일방송TV. <석간>대한일보.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2.com www.seoulw.net www.hankook3.com www.koreaes.com
    www.seoulmaeil.com www.womank.net www.hankookmaeil.com

    * COPYRIGHTⓒ 서울여성신문TV / 한국의정신문TV / (주)한국감찰일보사